2018.07.21 관악산

|



가만히 방 안에서 죽때리고 있을 순 없어 만만한 관악산을 나섰지만 정말 너무나도 더웠다. 

서울도 연일 역대급 기온을 갱신하고 있는데, 태풍도 빗겨나가는 등.. 무심한 하늘은 몇주째 비 한방울 내리질 않고 있다. 

그리고 당분간 기별도 없을 모양이란다.. 하..ㅠ

비라도 좀 내려줘야 계곡에 발담그는 맛이라도 생길텐데.. 

얼마나 이런 뙤약볕아래 파곤죽이 되는 일이 계속될지 걱정이다. 


 산 그리고, 자유 - ⓒ 포토다임(PHOTODIGM) ж


'Mt.Seo'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8.11 가평 칼봉산 경반계곡  (0) 2018.08.12
2018.07.28 평창 계방산  (0) 2018.07.29
2018.07.21 관악산  (0) 2018.07.22
2018.07.14 파주 감악산  (0) 2018.07.15
2018.07.07 사패, 도봉산  (0) 2018.07.08
2018.06.30 관악산 6봉 8봉  (0) 2018.07.01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