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4 파주 감악산

|


 


11년만에 다시 오르는 파주 감악산, 

그러다보니 어렴풋하게나마 기억에 남는게 없었다. 임꺽정 봉이 있었다는 것외엔.. [각주:1]


날씨는 역시나 무척이나 무더웠다. 그나마 그늘 속을 걸었지만, 정말 올들어 최고의 무더위를 선사하는 하루였지않나 싶다. 

물론 언제 다시 미세먼지가 짙게 깔릴지 모르기에 오늘의 파아란하늘은 무더움에 대한 불평만으로도 사치였을런지 모른다.

하지만, 정말 무덥긴 정말 무더웠다. 혹시나 챙겨간 핸즈프리 넥밴드 선풍기 덕을 톡톡히 봤다. 

지난주 사패 도봉산에이어 오늘의 파아란 하늘 그리고 생생한 초록빛 수목은 가슴 깊이 새기고 싶은 빛깔이었다.


 산 그리고, 자유 - ⓒ 포토다임(PHOTODIGM) ж


  1. 11년 사진을 보니, 처음 보는 듯한 사진이 그때에도 찍혀있었다는 데 놀람을 금치 못할 수 밖에 없었다...ㅜ; [본문으로]

'Mt.Seo'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7.28 평창 계방산  (0) 2018.07.29
2018.07.21 관악산  (0) 2018.07.22
2018.07.14 파주 감악산  (0) 2018.07.15
2018.07.07 사패, 도봉산  (0) 2018.07.08
2018.06.30 관악산 6봉 8봉  (0) 2018.07.01
2018.06.23 대구 팔공산  (0) 2018.06.24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