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3 북한산 노적봉

|


마치 아직도 늦가을인양, 하늘은 높고 맑았으며 볕은 따스했다. 

늘 그럴듯 이미 한번 밟은 같은 노적봉 코스였지만, 함께한 산우가 달라진 것뿐인데 마치 또다른 산에서 추억을 만든것같다.

벌써 마지막 달력한장을 남기고 있구나. 그저 아쉬울 뿐인다. 


 산 그리고, 자유 - ⓒ 포토다임(PHOTODIGM) ж


'Mt.Seo'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2.17 북한산 숨은벽  (0) 2016.12.24
2016.12.10 북한산 둘레길  (0) 2016.12.11
2016.12.03 북한산 노적봉  (0) 2016.12.05
2016.11.26 월악산  (0) 2016.11.27
2016.11.19 천마산  (0) 2016.11.20
2016.11.12 운길적갑예봉산  (0) 2016.11.20
Trackback 0 And Comment 0